인사이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우리 인식도 전환해야

기업 내 온라인 네트워크의 진화와 트렌드

대부분의 직장인은 하루 24시간 중 짧게는 8시간에서 길게는 10시간 이상 각자 맡은 프로젝트와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회사 조직원들과 관계를 맺고 의사소통을 한다. 기업은 이메일, 메신저, 게시판 등 저마다의 도구를 도입·구축해 효율적인 정보 공유와 생산성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처럼 업무를 중심으로 한 네트워크와 소통 도구의 활용 및 중요성 때문인지 글로벌 소프트웨어 회사들은 협업 툴 시장에서 전쟁을 벌이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기존 소프트웨어인 ‘오피스’ 프로그램에서 ‘팀즈’라는 협업 툴 중심으로 사업을 개편했으며, 글로벌 소프트웨어 기업인 세일즈포스는 ‘Slack’이라는 기업 솔루션 서비스 기업을 277억 달러(한화 약 30조 원)에 육박하는 가격으로 인수하기도 했다.

​국내 대기업 또한 협업 툴 전쟁에 참전하고 있다. 온라인 네트워크 종합 플랫폼 양대산맥인 네이버와 카카오가 이 시장에 뛰어들었으며, 플로우, 잔디와 같은 협업툴 스타트업이 시장을 이끌고 있다. 전문가들은 협업 툴 시장 규모에 대해 국내만 5,000억 원 이상으로 추정하며, 글로벌 시장은 2023년까지 136억 달러로 성장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코로나19가 앞당긴 새로운 네트워크와 업무의 변화

이러한 협업 툴의 필요성은 과거에도 어느 정도 공감대를 이뤘지만 조직의 성장을 위해 투자해야 하는 기업 관점에서 최우선 순위는 아니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창궐하면서 비대면 원격근무를 대비하는 것은 선택 아닌 필수가 됐다. 오프라인뿐만 아니라 온라인에서도 생산성을 유지·향상할 수 있는 효율적인 의사소통 네트워크 환경이 필요해졌다. 기업 협업 툴인 ‘플로우’ 고객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70% 이상이 코로나가 종식되더라도 비대면 원격근무를 계속 시행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실무자들의 60% 이상은 오히려 생산성이 높아졌다고 응답했다.

불과 1년 사이에 업무 시스템과 문화가 많이 바뀌었다. 대면 회의나 미팅보다 온라인상 비대면 소통의 중요성이 높아졌다. 또 직원과 파트너 간의 신뢰가 더욱 중요해졌다. 말보다는 온라인상 기록이, 주기적인 보고보다는 수시 보고와 실시간 현황공유가 더 중요해진 것이다. 바람직한 인재상 또한 업무적으로 실질적인 성과를 보이면서, 온라인으로 기록, 공유, 보고를 잘하는 인재로 변화하고 있다.

새로운 네트워크 정착을 위해 필요한 것

협업 툴 하나를 도입한다고 비대면 원격근무가 곧바로 정착되지는 않는다. 습관은 무서운 것이어서 새로운 기술이 도입돼도 사람들은 익숙한 툴을 쓰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기업에 온라인 네트워크를 중심으로 한 업무 문화를 정착시키려면 리더의 강력한 추진력과 더불어 조직 구성원들도 새로운 툴과 시스템에 능동적으로 적응하고 대처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나아가 여기에서 그치지 않고, 각 기업의 전산팀이나 솔루션 개발 업체에 적극적으로 피드백과 개선 방향을 제공함으로써 새로운 툴이 조직에 최적화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접어든 현대사회, 기업 경영의 가장 큰 화두 중 하나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다. 끊임없이 펼쳐지는 디지털 혁신의 파도 속에서 새로운 플랫폼이나 프로그램을 젊은 층의 전유물로만 생각했다면 큰 오산이다. 지금의 사회는 새로운 툴을 두려워하지 않고 계속해서 시도해보고 도전해보는 마인드셋이 필요한 사회다. 언택트 워크(Untact Work) 시대로의 전환, 우리의 인식부터 전환해야 할 때다.


추천 콘텐츠
인사이트

1% 협업러의 5가지 커뮤니케이션 스킬

인사이트

MZ세대와 일하는 팀장이라면 알고 있어야 할 3가지

인사이트

재택근무에도 업무 생산성을 올릴 수 있는 3가지 방법

인사이트

팀 이기주의(사일로 효과)를 극복하고 협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