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트

4차산업혁명과 새로운 협업방식

증기 기관차로 대변되는 1차산업혁명, 전기를 이용한 대량 생산의 2차산업혁명, 인터넷이 이끈 3차산업혁명, 이제는 3차산업혁명을 지나 4차 산업혁명은 18세기 초기 산업 혁명 이후 4번째로 가장 중요한 산업 시대입니다.

현재는 3차산업혁명으로 다져진 인터넷으로 기계, 화학, 디지털 등의 서로 다른 분야가 융합되는 시대로써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들로 인해 자동화. 지능화가 빨라지고 있고 AI, Big Data 등의 관련 일자리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지금 4차 산업혁명 사회에서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능력은 무엇일까요?

※ 사진출처 : http://www.autoexpress.co.uk/car-news/91046/gm-onstar-the-future-of-connected-car-tech

4차산업혁명에서 생존과 진화를 위한 핵심 키워드는 바로 “융합과 협업”입니다. 아마존은 물건 하나 가지고 있지 않으면서 세계최대 유통업을 하고 있고, 에이비엔비는 객실하나 없으면서 숙박사업을 하고 있으며, 우버는 자동차 한대 보유하지 않고 운송업을 하고 있습니다. 곧 Google과 GM이 자동차 산업에서 경쟁하는 시대가 예고되고 있으며, 이미 CNN보다 페이스북은 더 큰 미디어사가 되었습니다.

업종간의 경계가 사라지면서 전혀 다른 업을 한다고 생각했던 회사와 콜라보레이션을 하면서 새로운 사업을 하기도 하고, 경쟁사라고 생각했던 회사와 신사업을 함께 하기도 합니다. 때문에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긴밀한 연결을 통한 사업, 기술 등 융합과 협업이 중요합니다.

※관련글 : https://www.forbes.com/sites/aarontilley/2017/01/27/why-apple-joined-rivals-amazon-google-microsoft-in-ai-partnership/#4bfe1e583228

이러한 시대흐름 속에서 우리는 일하는 방식도 바꾸어야 합니다. 회사 안에 서버를 두고 내부시스템으로 직원들과 이메일로 업무를 하던 방식은 벌써 수십년전 과거의 방식입니다. 보안이라는 키워드로 유기적인 협업을 가로막고 있던 구축형 시스템은 한국 소프트웨어의 글로벌 경쟁력을 떨어뜨려왔으며, 소프트웨어 산업전반을 망가뜨려왔습니다.

이제는 오히려 투명하게 공개하고 최대한 많은 직원과 파트너사, 고객이 직접 참여하며, 더 혁신적인 서비스를 만들어내야만 4차산업혁명 시대에 살아남을 수 있습니다. 팀장의 FW: (포워딩 메일)을 통해서만 사업부장에게 전달되고, 사업부장의 FW: (포워딩 메일)을 통해서만 경영자에게도 전달되던 방식은 역동성을 망가뜨리고, 변화의 속도에 뒤쳐지게 합니다.

또한 외부 파트너 협력사, 고객사와는 단절된 상태로, 전문분야의 지식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회사내부의 사정을 핑계로 외부의 더 좋은 아이디어, 빠른 피드백을 수용하지 못함에 따라 정말 중요한 내용은 경영자에게 전달되지 못하고 필터링 당하기 일수입니다.

※ 사진출처 : 협업툴 플로우

그럼 일하는 방식을 잘 바꾸어나가려면 무엇이 필요할까요?
업무 도구입니다. 특히 플로우와 같은 협업 도구는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각 분야별 전문가들이 유기체처럼 협업할 수 있게 합니다.

기존의 업무방식을 변화하기 위해서는 일부 비용이 발생하겠지만 그 비용을 감수하고 변화하는 기업과 그렇지 못한 기업의 10년 뒤는 반드시 다를 것입니다. 경영자들이 회사의 사업전반을 이해하고 판단하는 시각, 실무자들의 비효율을 줄이고, 창의적이고 생산적인 일을 하는 시간이 누적되어 기업의 운명을 달리할 것입니다.

협업툴 플로우가 궁금하신가요?

추천 콘텐츠
인사이트

1% 협업러의 5가지 커뮤니케이션 스킬

인사이트

MZ세대와 일하는 팀장이라면 알고 있어야 할 3가지

인사이트

재택근무에도 업무 생산성을 올릴 수 있는 3가지 방법

인사이트

팀 이기주의(사일로 효과)를 극복하고 협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