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언론보도] 스타트업은 동지이자 고객…B2B말고 業2業에 꽂힌 혁신가들

스타트업은 동지이자 고객…B2B말고 業2業에 꽂힌 혁신가들

더 퍼스트 미디어 최태욱 기자 – 21/03/15

지난주 최고 화제는 쿠팡의 나스닥 입성이었다. ‘동아시아의 아마존’을 꿈꾸던 쿠팡이 글로벌 스타트업으로의 첫 발을 내딛은 순간이다. 꽤 신선한 자극이 됐나보다. 곧장 컬리 발 뉴욕 증시 검토 소식이 들렸고, 야놀자, 티몬 등 국내 상장을 추진 중이던 스타트업들의 셈법 역시 복잡해졌다. 벌써부터 “향후 한국 스타트업의 미국 진출이 줄을 이을 것”이란 섣부른 예측도 나온다. 꽁꽁 숨겨왔던 K-스타트업의 잠재력이 세계무대에서 터질 조짐이 보인다.​

얄궂게도 이 같은 낭보 속에서 우리 스타트업 생태계의 고질적인 한계도 드러난다. 상장 대기표를 뽑은 기업이 대부분 이커머스에 쏠려있다는 점이다. 벤처가 스타트업으로 명찰을 바꿔 달던 2010년대 초반부터 “우리 스타트업은 유독 B2B(기업 간 비즈니스)에 약하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생태계의 건강함 측면에서도 산업의 다양성 측면에서도 바람직하지 않은 현상이다. 미국의 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 스타트업)의 68%는 테크 중심의 B2B 기업이다.​

통상 B2B 사업모델은 개인 대상 거래에 비해 수익성·안정성·확장성에 대해 높게 평가받는다. 기업 경영을 위한 서비스와 기술이 다른 비즈니스의 성장을 돕는다는 점에서 건강한 선순환을 만드는 데 기여하고, 국가별 시장 상황에 영향을 덜 받아 해외 진출에도 유리하다. 하지만 초기 스타트업에겐 꽤 높은 벽이다. 대중의 수요만 꿰뚫으면 성공이 보장되는 B2C와는 달리, 대상 기업을 만족시킬 수 있는 실적이 담보돼야하기 때문이다. 돈과 자원, 경험이 부족한 신생 기업으로선 의욕만으로 넘을 수 없는 문턱이다.​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B2B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들의 활약은 그래서 더 의미가 크다. 같은 고민을 공유하는 전장의 동지들인 만큼 맞춤형 솔루션이 도출될 확률이 높고, 영업 기회를 확보하기도 용이하다. 그 결과 한 쪽은 경영의 효율성을 얻고, 한 쪽은 레퍼런스가 쌓인다. 동병상련으로 시작한 협업이 동반성장으로까지 이어지면 중간층이 두터워지는 효과가 생긴다. 스타기업과 영세기업이 양분한 K-스타트업 생태계의 지도가 송두리째 바뀌는 것이다.​

협업 툴부터 재무관리까지…시행착오 줄이는 외부의 도우미들

현대 경영학의 아버지 ‘피터 드러커’는 “(기업 성장에 있어)가장 중요한 것은 경영이며, 좋은 경영은 경제적인 발전은 물론 사회적 화합까지 가져 온다”고 했다. 그런데 스타트업에겐 경영의 3요소라는 사람·돈·물자가 모두 부족하다. 스타트업을 타깃으로 하는 스타트업들의 비즈니스 아이템이 이에 대한 고민으로부터 출발하는 이유다.​

2015년 11월 설립된 ‘마드라스체크’는 ‘플로우’라는 협업 툴을 제공하는 스타트업이다. 핀테크 기업 ‘웹케시’의 사내벤처 출신인 이학준 대표가 연결의 힘을 바탕으로 업무 효율성을 극대화하겠다는 취지로 론칭했다.​

“협업이 잘 되려면 추적관리가 빠르고 정확해야 해요. 특히 스타트업은 사람이 들고나는 경우가 잦기 때문에 누가 언제 찾아도 흐름과 과정, 현재 상황이 정확히 파악되어야 하죠. 그 부분에 허점이 보이더라고요. 스타트업들의 시행착오를 줄이는 서비스를 만들고 싶었어요. 스타트업에게 시행착오는 치명적일 수 있으니까요.”(이학준 대표)​

플로우는 메신저, 프로젝트 소통, 워크플로우, 화상회의 등의 운영 툴을 한국적이면서도 편리한 인터페이스로 제공한다.

플로우가 내부 협업툴이라면 ‘채널톡’은 외부 커뮤니케이션 툴이다. 과거 사무실을 내면 가장 먼저 설치하던 전화기가 챗봇으로 바뀌고 있는 시대라는 것에 착안, 2018년 설립한 ‘채널코퍼레이션’이 고객과 기업의 연결고리를 자처하며 내놓은 서비스다. 상품 카테고리는 크게 채팅상담, 마케팅, 팀 메신저 등으로 나뉜다. 최시원 채널코퍼레이션 대표는 “철저히 고객 지향적이되, 대기업이 쓰는 것보다는 캐주얼하고 심플한 것이 우리 서비스의 특징”이라며 “미래 커뮤니케이션의 표준이 되려는 노력을 통해 70만 중소사업자들이 공기처럼 쓸 수 있는 제품을 제공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학준(사진) 플로우 대표는 “엔지니어 중심의 스타트업들은 여러 툴에 능통하지만, 커머스나 마케팅 분야의 스타트업들은 툴 다루는 데 익숙하지 못한 경우가 많다”고 했다.(사진: 마드라스체크)

🔼 원문은 본 링크에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협업툴 플로우가 궁금하다면?

추천 콘텐츠
보도자료새소식

풍요로운 한가위 보내세요

보도자료

[언론보도] 업무용 협업툴 ‘플로우’, 50억 투자 유치

보도자료새소식

[플로우 소식] 플로우 ‘서비스 리뉴얼 개편’ 대규모 업데이트

보도자료새소식

[공지] 9월 1일, 완전히 새로워진 플로우가 오픈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