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언론보도] 플로우 유료기업 3500개 돌파, 글로벌 진출

플로우 유료기업 3500개 돌파, 글로벌 진출

전자신문 권혜미 기자


<이학준 마드라스체크 대표>

협업툴 플로우가 지난해 대비 300% 성장세를 구가하며 유료 기업 3500개를 유치했다. 새해 일본과 베트남 중심으로 아시아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이학준 마드라스체크 대표는 21일 정보기술(IT)과 커머스, 제조, 회계·세무 사무소 등의 업종에서 매월 200여개 신규 유료기업이 유입하는 등 올해 2000여개 유료기업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플로우 약진 배경으로 ‘고객 맞춤 최적화’를 꼽았다. 플로우는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 방식, 사내서버설치(On-Premise)형, 고객사 맞춤 클라우드 호스팅형 등 세 가지 형태의 서비스를 지원한다. 국내에서 사내 서버 설치가 가능한 협업툴은 플로우가 유일하다. 마드라스체크가 고객사내 서버에 플로우를 설치한다.

이 대표는 다른 협업툴이 사내서버 설치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해도 노하우가 쌓이기까지 2~3년은 소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대표는 “업무 환경에 맞는 형태로 사용할 수 있어 대기업·금융기관·공공기관까지 도입이 확산되고 있다”면서 “SAP 전사자원관리(ERP)는 물론 사내 그룹웨어 시스템과도 연동할 수 있는 유연성과 확장성은 외산 솔루션이 제공할 수 없는 핵심 가치”라고 말했다.


🔼 기사 전문은 본 링크에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협업툴 플로우가 궁금하다면?

추천 콘텐츠
보도자료

[언론보도] "단톡방 없앴어요"..작년 2000여개 중소기업서 협업툴 '플로우' 도입

보도자료

[언론보도] [인터뷰] SW기업이 팝업스토어 낸 이유요? 비싼 옥외광고에 생각 바꿨죠

보도자료

[언론보도] [르포] SW기업 '플로우' 여의도 팝업스토어 도전..왜?

보도자료

[언론보도] '플로우' 팝업스토어, 방문객 5000명 돌파